SIRINI`s Blog

life, saying, developing, . . . and so on

심천 출장을 다녀와서

얼마 전에 약 일주일 정도 심천 출장을 다녀왔습니다. 날씨가 춥다 덥다 한다고는 하는데 제가 체류하던 기간에는 날씨가 따뜻했고 반팔티만 입고 있어도 될 법한 날씨였습니다. 날씨가 유난히 좋긴 했는데 이번에 약간 바뀐 게 있어서? 간단히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.

1. BYD 전기 택시의 증가
전기 택시가 이제는 정말 많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. BYD 라는 회사를 잘 모르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, 이미 전기차 시장에서는 테슬라보다 점유율도 높고 배터리 관련 기술에서는 세계 정상급의 회사 입니다. BYD 에서 만드는 전기 버스가 전세계로 수출이 되고 있는데 우리나라도 소규모이긴 하지만 구매를 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. 그런 BYD 의 택시 차량을 이번 출장 기간에서 많이 탈 수 있었는데 정말 많이 보였고, 편하고 조용한 점이 무엇 보다도 마음에 들었습니다.

2. 뒷자석 안전벨트
예전에 택시를 타도 뒷자석은 안전벨트를 안매었던 것 같은데 이제는 의무화가 되었다고 합니다. 한 사람당 위반 시 200 RMB 를 벌금으로 내도록 되어 있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교통 사고등에 조금이라도 안전하게 하기 위한 정책으로 보입니다. 우리나라도 자동차전용도로 이상은 무조건 전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 되어 있는데 이건 잘 한 것 같습니다.

3. 남산구(南山区)의 발전
심천의 핫 플레이스라고 하면 푸티엔구(福田区)를 들 수 있는데요, 남산구도 그에 못지 않게 발전한 것 같았습니다. 현지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그래도 아직은 뭔가 먹으러 가거나 한잔 하러 가기에는 푸티엔구에 있는 Coco Park (购物中心 근처) 가 제일 좋다고 하는데 여러 사무실들이 밀집해 있는 中州控股中心 근처를 둘러보니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. 너무 오랫만에 가게 되어서 그렇게 느낀 건지도 모르겠지만 앞으로 더 발전해 나갈 것으로 기대됩니다.

심천의 발전 속도는 전세계에서 거의 유래가 없는 수준이긴 합니다만, 매번 갈 때 마다 놀라게 되는 것 같습니다. 다음에 가게되면 그 땐 어떤 변화가 있을런지?! ^^;

나라에서 개인에게 전기자동차 구매 보조금을 주기 보다는, 택시나 버스를 전기배터리를 사용하도록 보조금을 주는 식의 지원을 통해 변화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아직은 아쉽습니다.
우리나라의 전기차 보급이 다른 나라 대비 조금 늦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. 제주도의 경우는 렌터카 업체들이 전략적으로 들여오는 경우는 있는데, 좀 더 적극적인 정책 변화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!
Leave a comment here!
이 곳에 이름(닉네임)을 입력하세요
이 곳에 글 수정/삭제를 위한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
이 곳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(선택)
이 곳에 웹사이트 주소를 입력하세요 (선택)